정인서, 자작곡 ‘퍼피 러브’ 발표…싱어송라이터 변신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아동 그룹 베베퀸 출신의 배우 정인서가 자작곡 ‘퍼피 러브(Puppy Love)’를 발표했다.

정인서는 영화 ‘도가니’와 KBS2 드라마 ‘후아유-학교2015’ 등에서 존재감 있는 연기를 펼치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바 있다. 이어 그는 지난 10일 자작곡 ‘퍼피 러브’를 발표하며 싱어송라이터로서의 시작을 알렸다.


‘퍼피 러브’는 누구에게나 있을법한 순수한 사랑의 감정을 하얀 도화지에 그림 그리듯이 담담하게 풀어놓은 듯한 신선한 노래다. 밴드형식의 심플한 악기구성과 어쿠스틱한 사운드가 더해져 정인서의 맑은 목소리가 돋보이는 곡이다.


정인서가 직접 작사, 작곡에 나섰으며, 제이메이드의 임종우가 편곡과 함께 프로듀싱에 참여, 청소년의 어리지만 순수한 감성으로 친구의 사랑 이야기를 진솔하면서도 안타깝게 이야기하고 있다.


정인서는 “’퍼피 러브’는 학창시절의 설레는 감정을 있는 그대로 표현했으며, 친구를 아끼는 마음과 서로 간의 경험을 좋은 추억으로 남기기 위해 만든 곡이다. ‘퍼피 러브’에 많은 사람이 공감하고 사랑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정인서의 자작곡 ‘퍼피 러브’ 음원은 지난 10일, 멜론, 지니 등 국내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